Loading...
☆ 신규보증업체 입점 하나볼 토도사에서 무조건 보증합니다.☆    ☆ 신규보증업체 입점 마마스 토도사에서 1000% 보증합니다.☆    ☆토도사 제휴 진행중 텔레그램으로 상담☆    ☆토도사 보증 및 안전업체를 이용하시는 것이 안전스포츠의 지름길입니다☆    ☆ 보증업체 이용 후 문제 발생시 토도사에서 100% 보상 해드립니다.
보증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처형이 될 여자 (부제: 기막힌 우연) - 1부 4장

퐁행몬스터 0 58 01.13 15:28
- 무더운 여름 건강하고 시원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1부 4장





주임이가 샤워를 하는 동안 별의 별 생각이 다 들었다.

‘저 여자가 왜 오늘 나하고...’

‘근데 죽이게 색을 쓰는데.’

‘또 해 버려? 말어?’

본능 앞에서 소위 행복한 생각을 했다.

나를 잡아먹어달라고 제 발로 온 동물을 배고픈 하이에나가 그냥 보내는 건 본 적이 없다.

‘그래...언제 또 이런 일이 생기겠냐’는 생각이 들었다.

‘주임이 너 오늘 죽었다.’

‘니가 나의 본능을 치고 갔으니 너 오늘 임자 만났다.’

‘오늘 하루 디지게 즐겨 보자’

온통 섹스쪽으로만 생각이 들었다.

나는 나의 아랫도리를 봤다.

찐하디 찐한 섹스 전쟁을 치루고 난 후라 내 페니스는 아래로 쳐져있었다.

‘이거 봐라...다시 해야 하는데...’

주물럭거렸다.

바로 안 섰다.

‘이런...니기미...왜 안 서는거야...’

‘그래도 두 번은 해야 아깝지 않는데...’

다시 눈을 감고 방금 전 주임이와의 섹스를 생각하며 자위를 해봤다.

그제사 반응이 오기 시작했다.

처음 상태보단 영...

‘이거 안되겠는데...’

‘나이 32에 바로 안서다니...’

‘야설보면 5번까지 서는 남자도 있었는데...’

내 정력이 약한 것도 아닌데 나의 경험으로 봐서 사정하고

바로 서는 경우는 드물게 있었다.

드물지만 지금은 서야했다.

‘마저...아까...이부장..’

내가 이부장한테 혹시 이 여자가 안 줄거 같아 준비해 달라고 한 것이 있었는데

그게 지금 생각났다. 좀 야비는 하지만...

일단 욕실을 보고 아까 이부장 준 걸 바지주머니에서 찾아 커피에 타고 양주와 함께

셋팅해둔 얼음을 넣어서 시원한 냉커피를 탔다.

그리고 바지를 욕실 근처에 아무데나 걸쳐놓았다.

잠시 후에 주임이가 머릿결에 물기를 묻은 채로 나왔다

그 하얀 팬티를 입고 가슴을 수건으로 가린 채

그 하얀 브래지어도 집어 들고 고리를 채울 때 보니

정말 욕심나는 몸매였다.

“일루와 봐...주임아”

“왜?”

“이뻐서...”

주임이는 미소를 띠며 내게로 와서 키스를 해주었다.

“사랑해...태석씨”

“하루만에 사랑을...후후”

“아냐...증말이야...”

뭐가 정말인지...

여자는 알다가도 모를 존재이다.

적지않은 여자를 적셔주었지만 몇몇의 여자는 주임이와 같은 말을 했었다.

인사성 말인가?

하루 섹스에 사랑을...여자들이란...

“알았어...”

머리에 묻은 물기를 내가 털어주었다.

“갈 거야?”

“왜?”

“그냥...”

“아냐... 있을 거야...”

“태석씨. 팔베고 잘 거야...히힛”

그러면서 내 페니스를 툭 건드렸다...

잽싸게 그녀를 내게로 눕히고 디프키스를 날렸다...

주임이는 내목을 감싸고 깊이 내 입술과 혀를 받아주었다.

나의 아랫도리에서 반응이 왔다.

주임이 손을 내 페니스쪽으로 가져갔다.

주임이는 손에 힘을 주면서

“아...이....씻구와...”

“한번 더하자...주임아...”

“태석씨...씻구오세요”

웃으며 말하는 그녀의 얼굴을 보고 거절할 수 없었다.

“알았어. 참 이거 마셔. 여기 커피있더라...”

“오우...자상한데...”

‘그럼 지금이 어느 때인데 자상안하면 되겠니...’

그녀가 시원하게 냉커피를 마셨다.

마시는 걸 보고 그녀에게 TV를 틀어주고 욕실로 갔다.

욕실문을 살짝 닫았다.

샤워를 하면서 ‘정말 이렇게도 되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머리를 감고 비누칠을 하고 샤워기를 틀어놓고

욕실문을 삐끔이 열고 보니 그녀가 돌아누워 뭔가를 하고 있었다.

홑이불이 꿀럭였다.

‘오호...벌써...빠른데...’

쾌재를 불렀다.

주임이가 마신 것은 이부장이 건네준 흥분제성분이 들어 있었다.

만약을 위해 준비시켰는데...효과가 나기 시작한 것이었다.

샤워하면서 나는 페니스에 비누칠을 하고 아까 주임이와의 섹스를 생각하면서

자위를 해댔다.

방금 전에 발기의 기미만 보이던 게 탱탱하고 단단하게 발기되었다..

그리고 아까 숨겨둔 그걸 페니스에 뿌렸다...

‘오늘 좇껍데기 벗겨지겠는걸...’

칙칙이 약효가 퍼지면서 페니스는 아주 단단히 고정 되었다.

내가 샤워마치고 슬그머니 나왔다.

주임이는 나오는 소리를 못들었는 지 돌아누워서 홑이불이 폴락거릴 정도로

주임이 아래를 만지고 있는 것 같았다.

“주임아”

주임이는 엉겁결에 돌아봤다..

룸에 불을 켜 놔서 주임이가 얼굴에 홍조가 띤 것을 금방 알 수 있었다.

주임이 옆에 누우면서

“왜? 또하고 싶어?”

“으...응...내가 왜 이러지...자기 땜이야...”

한 겹으로 된 햐얀 이불속으로 들어가 그녀의 음문으로 향했다.

“태석씨가 날 이렇게 만들었어...어쩜 조아...”

이불속에서 종아리를 들고 발가락을 핥았다.

주임이 그녀가 다리를 뒤틀며 작은 신음 소리를 내었다.

“하....”

엄지발가락을 입안에 넣고 힘껏 빨았다.

다시 그녀가 몸을 뒤틀었다.

다른 발가락을 빨고, 종아리를 핥으면서 빨았다.

그녀는 몸을 좌우로 뒤틀면서 신음 소리를 높였다.

다리를 들고 허벅지 뒤쪽을 깊게 빨았다.

그때 깊은 신음 소리가 나왔다.

“태...석...씨...하.....아...,....”

허벅지를 빨고 사타구니를 핥을 때 그녀는 몸을 주체 할 수 없는 지

몸을 이리 꼬고 저리 꼬고 그랬다.

사타구니 구석구석을 핥고 빨고...

다른 다리를 들어서 같은 방법으로 그녀를 서서히 녹여갔다.

무릎 뒤쪽을 빨때는 몸을 일으켜 세우며 나를 붙잡을려고 했다.

‘오냐...이렇게 된 거 실컷 맛이나 봐야지’

그녀를 살짝 밀어 눕히고나서

이불 걷어붙쳤다.

햐얀 속살과 팬티, 브래지어.

주임이는 눈을 게슴츠레 뜨고

“태..석..씨...나...미..치겠..어..”

그러면서 다리를 벌려 주었다.

주임이 다리를 잡고 침대 아래로 잡아당겼다.

침대 끝에 허리가 걸쳐졌다.

“주임아...”

“으...응...”

주임이는 온몸이 달아올라 대답도 게슴츠레했다.

“지금부터 너 죽여줄게...”

“아...이.....잉....”

코맹맹한 소리...

“태석씨 맘대로 해...”

“근데 너무 신음소리가 크면 옆방에서 들으면 쪽팔리잔아...좀 조심해?”

“알았어...”그녀가 웃었다.

그리고 주임가 눈을 감았다.

다시 한번 즐길 모양이었다.

나는 침대 끝으로 가서 주임이 다리를 들고 벌렸다.

주임이도 순순히 벌리는데 힘을 보탰다.

무릎을 오므리게 하고 허리에 베게를 넣었다.

그리고...

주임이의 음문을 다시 벌렸다.

주임이 보지가 벌겋게 상기되어 있었다.

질입구가 벌어져 방금 전의 섹스를 말해주고 있었다.

질 구멍에 샤워해도 남아 있었는지 내 정액이 비쳤다.

손가락으로 그걸 묻혀 그녀의 보지털에 문질렀다.

주임의 음문을 양손으로 활짝 벌려 그 안으로 혀를 깊숙이 밀어 넣었다.

“하....아....으......”

주임이는 허리를 꺾어 위로 들어올렸다.

주임이가 허리를 꺾으면 꺾을수록 더 강하게 흡입하였다.

“하....아....악.....아.....”

주임이의 단말마같은 신음소리가 연신 터져나왔다.

나는 섹스할 때 여자의 신음소리를 즐기는 편이라

주임이가 질러대는 신음소리에 성욕이 더욱 땡겼다.

질입구부터 질안까지 혀로 깨끗이 흡입해주고,

구슬을 꺼냈다.

섹스후의 주임이의 구슬이 부풀어져 있었다.

살짝 입술로 당겨서 입술에 놓고 조물조물거렸다.

“아.....후....”

“아......으........으.......흐......”

구슬에 입술을 대자 주임이는 몸을 이리저리 비틀어댔다가

일으켜 세워다가 내머리를 잡다가 감당이 안되는 모양이었다.

주임의 제일의 성감대인 구슬을 뽑아내듯 빨아댔다.

“아....윽.....아.....태....”

말을 잇지 못했다.

“나......숨....이.....”

“하....아.....하....아...”

주임이는 몸을 비틀면서 이불을 손에 비틀어잡고 연신 신음소리를 뱉어내었다.

구슬을 빨면서 혀로 굴려주었다.

“태...석...씨....나.....아....”

“아....윽.....미....치....일....”

말을 잇지 못했다.

구슬을 제자리에 고이 놓아두고 주임이의 검은 음모를 혀로 쓰다듬어주었다.

손전체로 주임이의 보지 전체를 덮고 살짝살짝 눌러주었다.

주임이가 숨 좀 쉬라고 하는 건데 주임이는 구슬의 흡입 여파가 남아있는 지

손에 이불을 놓지 않고 할딱거렸다.

주임이는 흥분제때문인지 쾌락을 온몸으로 느끼고 있었다.

내 혀를 주임이의 아랫배쪽으로 옮겼다.

아랫배를 핥아주고 옆구리로 옮겨서 핥다가 빨아줄대 주임이는 더 이상 못참겠는 지

넣어달라고 애원하는 듯한 말을 혼잣말로 흘렸다.

옆구리를 거쳐 주임이 젖무덤으로 입을 옮겼다.

두손으로 주임이의 유방을 움켜쥐고 젖꼭지를 혀를 굴려 음미했다.

비누 냄새가 나면서 여자만의 특유한 체취를 발산했다.

오른쪽 젖꼭지를 입술로 물고 조금 잡아빼듯 당겼다.

주임이는 내 어깨에 손을 얹고 입을 한껏벌려 신음소리를 토해내었다.

유방을 위로 민다음 유방 밑선을 힘껏 빨아 제쳤다.

키스 마크를 남길 정도로 흡입했다.

“아....으....태...석...씨...”

“자...국....남...기.면....아...안...돼...”

“응....알았어”

생각은 하고 있구나....

목선을 타고 주임이 입술을 찾아 서로의 혀를 휘감았다.

주임이는 구슬을 빨기 전부터 넣어달라고 애원했다.

서로의 혀를 탐닉하면서도...

“태...석...씨.....넣...어,,,줘...”

“아.....으....윽...나...조...오...옴...”

“아....이.....씨.....”

주임이를 모로 누였다

주임이 오른 다리를 들었다.

주임이는 모로 누운 채 내 페니스를 잡고 자기 질을 찾아 페니스를 놓으려고 했다.

“제...발....”

사정을 했다.

그래...그래야지...

난 상체를 약간 제치고 허리를 주임이쪽으로 붙인 다음

주임다리를 잡고 주임이 보지 안으로 힘차게 내페니스를 꽂았다.

“아....윽.....”

비명같은 신음 소리를 냈다.

주임이 다리를 내 허리에 놓은 다음 강한 피스톤질을 해댔다.

“아..아..아...아..하.....하...으....하....”

“미....치...이...게...었....어.....”

“아...,,,이......씨.......아....윽....”

모로 누워서 다리를 허리에 붙이고 하니깐 측면의 질벽 느낌이

내 페니스 귀두에 그대로 전달되어 왔다.

주임이가 허리를 꺾어서 허리를 잡고 강하게 주임이 보지안을 격하게 만들었다.

꺾으면 꺾을수록 더 강하게...

내 무릎을 세우고 그녀의 다리를 약간 들었다.

찔꺽 찔꺽 ....촥 촥

내 페니스가 그녀의 질안으로 들락날락거릴때마다 애액과 살이 부딪치며

환상적인 쾌감의 소리가 났다.

“아~~~~~~~~~~~~~~~~~~~~~~”

“아~~~~~~~~~~~~~~~~~~~~~~~~”

“으~~~~~~~~~~~~~~~~~~~~~~~”

이젠 쾌락의 나락에 빠져 몸이 가는대로

페니스가 움직이는 대로 맞춰서 한소리로 신음소리만 내었다.

다시 강하면서 빠르게 질안을 화끈하게 해 주었다.

“아~~~~~~~~~~~씨~~~~”

“아....으......”

페니스를 질에서 빼냈다.

애액으로 내페니스는 범벅이 되어 있었다.

빼낸 다음 그녀의 입으로 다가갔다.

그녀는 기다렸듯이 내 페니스를 부여잡고 마구 빨아댔다.

자기 애액이 잔뜩 묻어있는데도...

개의치않고 뭐에 미친 것처럼 빨아댔다.

난 여자하고 섹스를 한참하다 빼낸 다음

여자가 내 페니스를 빨아주는 오랄섹스를 즐긴다.

주임이는 빨다가 날 밀치고 지가 하려고 했다.

이번은 내가 리드하는 것이라 주임이를 모로 누이고 뒤로 넘어갔다.

뒤에서 주임 다리을 들고 다시 질안으로 페니스를 미끄러지듯 넣은 다음

주임이 상체를 앞으로 숙이게 하고 뒤치기를 정말 강하게 해댔다.

모로 누워하는 뒤치기.

내가 가장 즐기는 자세이다.

주임이는 흐느끼는 듯한 신음소리를 내며 내 리듬에 맞춰 히프를 움직였다.

 




안전업체
안전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701 친누나 조교하기 - 하편 청춘과당 01.25 19
13700 음란한 여자로 다시 태어나는 ... - 2부 3장 돼지야멍멍해봐 01.25 5
13699 (일 번역)형의 아내 그 후 - 4부 카우치 01.25 4
13698 (번역)노부오의 음란한 병동_T 의젖탐지견 01.25 0
13697 친누나 조교하기 - 상편 캐비어맛나 01.25 17
13696 아줌마와 나의 위험한 줄타기 - 단편 댕댕이 01.25 12
13695 속 내어머니 후편 - 23부 혜진꽃잎 01.25 4
13694 덫에빠진 아내, 김가영 - 1부(1) 시큼한털 01.25 10
13693 (번역)노부오의 음란한 병동 - 2부 바쿠리 01.25 1
13692 어떤 여자의 주인 - 2부 무간지옥 01.25 1
13691 (일 번역)형의 아내 그 후 - 5부 피부병통키 01.25 1
13690 처형!무덤까지 비밀이다 2 - 단편 중 집키유천 01.25 5
13689 (번역)노부오의 음란한 병동 - 3부 오빠그만 01.25 0
13688 어떤 여자의 주인 - 1부 캐비어맛나 01.25 3
13687 처형!무덤까지 비밀이다 2 - 단편 하 마지막방위 01.25 4
13686 속 내어머니 후편 - 24부 비달삼순 01.25 4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