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SM] 전 여친의 개가 되다 - 단편 (femdom) - 야설

토도사 0 17 05.21 10:51
헤어졌습니다. 헤어졌지만, 그냥 그녀의 개가 되고 싶었습니다.

혀봉사 해주는 도구도 아닌 그저 그녀의 발 밑에서라도 기어다니고라도 싶었습니다.




하지만 이미 남친이 생긴 그녀는 저를 받아주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녀가 쉬는 날이었습니다.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아마, 제가 먼저 문자를 보냈고

그녀가 왠일인지 답장을 해주었습니다.




몇 개 정도의 문자가 오간 뒤,




나 : 나 그냥 아무것도 안할께. 빨게 해달라고도 안할께. 그냥 니 발 밑에서 기어다니게만 해줘.




엑스 : 자기가 진짜 개인줄 아나봐 ㅠ




나 : 응. 그냥 아무것도 안해도 좋아. 그냥 니 무릎 아래에서 개처럼 무릎꿇고만 있고 싶어.




아이폰 끼리는 문자를 상대가 쓰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무슨 고민을 하는지, 무슨 말을 하려는지 계속 썼다 지웠다 하는지

시간이 걸리더군요.




그 시간이 얼마나 길게만 느껴졌는지, 저의 침이 꼴깍꼴깍 넘어가는 찰나




엑스 : 지금 와.




나 : 지금?




엑스 : 싫어? 싫음 마.




나 : 어? 아니 그게 너무 갑작…




엑스 : 그럼 됐어. 이제 연락하지 마.




나 : 어? 아니… 어 갈께.




엑스 : 빨리와.




그리고 저는 후딱 옷을 입고 그녀의 집으로 갔습니다. 같은 아파트 단지이기 때문에

걸어서 십여분이면 되었지만 그 거리가 매우 길게도 또 매우 짧게도 느껴졌습니다.

설레임인지 떨림인지, 남친이 있는 그녀의 개가 된다는 것은 저에게 무언지 모를

두근거림을 선사했습니다.




아파트 현관문에서 그녀의 호수를 누르고 아파트 현관문이 열렸습니다.




엘레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것이 얼마나 떨리던지…

그 심장의 쫄깃함은 고탄력 고무와 같았답니다.




그녀의 집 아파트 문 앞에서 초인종을 눌렀답니다.

(물론 그녀는 혼자 살았죠.)




그리고 그녀는 문을 열어주고 저는 들어갔습니다.

얼마만에 본 걸까요? 한달? 아니 두달?

그녀는 나시 같은 것에 반바지 같은 것을 입고 있었습니다.




빨래를 널고 있더군요.




“빨래 널어.”

라고 저에게 명령을 합니다.




“어? 어…”

전 여자친구 였지만 이거 너무 어색 아니, 어리바리하게 되는, 아니 뭐랄까…




“아 됐어. 거의 다 했어.”




그리고 그녀는 빨래를 다 널고 오더니 의자에 앉습니다.




저는 그녀 앞에 무릎을 꿇고 있었습니다.




그녀가 저의 얼굴을 빤히 보더군요.




그러더니 그냥 아무 말도 안하더니 컴퓨터를 하더군요.

‘아앗… 이것은 뭐임… 이건… 방치플인가…’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녀는 컴퓨터를 하고 있고, 저는 손이 뻣으면 다을 거리의 그녀가

어느 정도 루즈한 옷을 입고 있는 상황.

헤어진 그녀의 집안에 있는 저 그리고 저의 포즈… 이 모든 것은 저를

흥분의 도가니탕으로 몰고 갔습니다.




“나 옷 벗을께.” 저는 이 말을 하고 싶었습니다. 아니 벗고 싶었습니다.

“응 벗어.”




쿨해도 이렇게 쿨해도 되는 겁니까? 아무렴 전 남친인데 이렇게 저를

개무시… 아… 개라서 개무시하는건가??




저는 하나 둘 옷을 벗었습니다.




그녀는 도데체 무엇을 하는 걸까요? 컴퓨터로 도데체 무엇을 하는 걸까요?




그리고 양반다리 자세처럼 앉아 있는 상황에서 팬티를 벗었습니다.




하…이미 저의 물건은 하늘을 향해 기상을 하고 있었죠.




그 찰나 제 뒤를 통해 저의 겨드랑이 사이로 팔이 들어오는겁니다.

그녀의 팔.




저는 바닥에 앉아 있는 상태, 그녀는 바퀴달린 의자로 저의 뒤에 붙었습니다.




그녀의 손은 제 것을 만지기 시작했습니다.

오컨!!




그녀가 제것을 막 흔들어 핸드잡을 하기 시작합니다.




저는 신음소리가 터져나옵니다.

원체 신음소리가 많아서 ㅠㅠㅠ




그렇게 저도 모르게 흥분을 하고 신음이 방언처럼 터지고 조금씩 애액이 나오기 시작하더니

그녀가 갑자기 멈춥니다.




아…이 흥분의 상태에서 멈추다니…




그러더니 그녀의 손에 뭍은 저의 것을 제 몸에다 닦습니다.




그리고는 다시 컴퓨터를 하러 갔습니다.

아… 이 흥분의 상태에서 나는 어쩌라고…




저는 그녀의 발 밑으로 갔습니다.




그녀의 발 바로 아래에 천장을 얼굴로 보고

일자로 누웠습니다.




그녀의 양 발을 저의 얼굴위에 고스란히 놓았습니다.

그리고 전 그녀의 발을 핥았습니다.




그녀는 개같은 저를 이용이라도 해주듯이

그녀의 발가락들을 제 안에 넣었다 뺐다를 반복했습니다.




그렇게 그녀는 컴퓨터를 무엇을 하는진 모르겠지만

저는 그녀의 발 아래에 있는 것이 행복했습니다.




“아 씨.. 뭐이래 안돼.”




아까 잠깐봤더니 은행결제같은 것을 온라인으로 하던 모양인데

잘 안되나 봅니다.




저는 일부러

청개구리 의지를 보이며

난 완전 개는 아니야. 라고 일부러 혼나고 싶어 의지를 부리듯이 이렇게 말합니다.




“아 뭘 이렇게 못해. 내가 할께.”




저는 후딱 은행결제를 도와줬습니다.




그녀는 일이 마무리되고는 갑자기 자신의 침대로 가는 겁니다.




저는 어떻게 해야하나 모른체 침대로 간 그녀를 물끄러미 쳐다봤습니다.




그녀는 바지와 팬티를 벗었…..습니다!!!!

그러더니

“와서 빨아…”




헐….빨아…빨…빨….

내가 그렇게 좋아하는…

거기 거기를 빨.. ㅠㅠ

남자친구가 있는 전 여자친구의 거기를 빨? ㅠㅠㅠ

난 정말 개인가… 난 정말.. ㅠㅠ




저는 발정난 개가 되어 그녀의 침대 아래로 기어갔습니다.




“어? 진짜 빨아?”

“어. 싫어?”

“아니…그게 아니라… 이래도 되나 싶어서… 남자친구도 있는데…”




물론 속으로는 제가 이세상에 그 무엇보다 좋아하는

여자의 음부를 빠는 것을 할 수 있단 것은 좋았지만 그래도 1단계는 튕겨주는 겁니다.




“그러게 왜 아까 신음소리를 내서 나 흥분시켜.”

“아니 그건 너가 만져주니까…”

“그니까 빨아. 어차피 너 개 한다며. 내가 딴 남자한테 이러는 것도 아니고

너 따위 개한테 이러는 건데 뭐 어때.”




저는 그녀의 그곳으로 저의 얼굴을 다가갔습니다.




얼마나 오랜만에, 얼마나 오랜만에

저는 전 여자친구의 그곳에 입술을 댑니다.

혀를 댑니다. 키스를 퍼붓습니다.

그녀의 음부와 저의 혀는 하나의 조화를 그리며 아름다운 자태를 뿜어 냅니다.




얼마나 행복했는지… 그 맛, 그 향,

다른 남자의 여자가 된 그녀의 그곳을 게걸스럽게

핥아대는 미천한 저의 모습이 얼마나 흥분되던지…




그러더니 그녀가 갑자기,

“넣어…” 이러는 겁니다.




아 이건 정말 아니다. 싶었져. 아무렴, 동방예의지국에서 삽입은

정말 아니다 싶었져.




“아 그건 정말 아닌거 같아.”

이건 진심이었습니다.




“왜? 빠는건 되고 이건 안돼? 넣어. 나 지금 흥분했는데 짱나게 하지말고.”




저는 얼마나 고민을 고민을 했을까요. 그리고 저는

넣었습니다.




“아 씨발 좆나 좋아…”

그녀의 입에서 씨발이란 말을 들을줄이야….

이렇게 몇번을 왔다갔다하는데 저한테 이런말을 하는 겁니다.




“개새끼.”

ㅠㅠㅠㅠ 저는 이런 말을 들으면 더욱 단단해지기에 미치는 줄 알았습니다.




“개새끼”

한번더 하는 그녀의 말에 저는 미쳤습니다.




아 그런데 정말 이러한 상황에도 양심은 뭐야? 양심이 왜?

저도 모르게 삽입은 정말 아닌거 같은거 같은 겁니다.




그래서 전… 뺐습니다.




“왜 빼?” 김이 빡센 그녀의 말에 전…

“아.. 이건 진짜 아닌거 같아.”




얼마나 어이가 없었을까요?

그녀의 얼굴은 카톡의 당황이모티콘을 빼닮았습니다.




“아니.. 이건 정말 너 남친한테 미안해서. 그래.”

“내가 괜찮다는데. 아니 뭐 이제와서 뭐냐?”




그녀는 원래 쉽게 올라가는 타입이라 이미 한번은 느꼈을텐데

왜 이렇게 그러는지, 그녀의 남친이 정말 잘못해주는지 그런 의문이 들었습니다.




그러더니 저를 손가락으로 까딱까딱하더니

“맘마 먹으러 가자”, 하는 겁니다.




저는, 설….설마…. 그 오랜만에 골든??????????????

저는 이 상황이 흥분되는데 이게 맞는건가 양심의 가책을 느끼면서

흥분하는 몹쓸 성향을 비난하면서도 목은 타는 것을 느꼈습니다.




“어? 아니 왜…”

“뭐가 왜야. 너 받아먹는거 좋아하잖아.”

“아니.. 그건 그런데 지금은 쫌…”

“빨리와 그냥.”




저는 우물쭈물 기어서 따라갔습니다.

“바닥에 누워…”

“아 아니 지금은 쫌…”

“싫어? 그럼 나 그냥 싼다?”




아 근데 왠지 또 저의 그 골든이 ㅠㅠㅠㅠ 얼마만의

골든이 사라진다는 생각에 저는




“어? 아니 그러면…그냥 너 싸고 나서 빨께.”

“그러던가.”




그녀는 변기에 앉아서 소변을 누었습니다. 제 코 앞에서

오줌을 누는 그녀의 모습. 전 이 상황이 너무 행복해서, 혹시 내가 천국에 있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할 찰나.




“뒤처리.”

라고 그녀가 말합니다.




저는 간만에 그녀의 휴지가 되어 저의 혀로 그녀의 음부를

닦아주는겁니다 ㅠㅠㅠㅠㅠㅠ 아……. 얼마만의 이………….




그녀는 자신의 오줌 냄새가 걸리는지…

“물 내려도 돼?” 라고 저에게 물어봅니다.

혹시라도 ㅠㅠㅠ 제가 오줌 냄새가 풀풀 쳐 나는 것을

좋아할까봐 배려했던 걸까요?




저는 열심히 그녀의 ㅂㅈ털에 뭍은 오줌방울들을 핥으며

“응? 맘대로..”




그녀는 물을 내리고

물이 내려가는 소리가 들림에도 저는 열심히 그녀의 중심에

오줌들과 애액이 섞인 곳을 빨았습니다.




갑자기 일어서더니 그녀는 거울을 향했고

저는 그녀의 엉덩이 뒤로 가서 다시 빨았습니다.

엉덩이 좌측에 오줌 한 방울이 맺혀 있더라고요.




그것을 혀에 댔습니다.

“아……….”

저의 탄식에 그녀는 놀라듯이

“왜…왜??”

정말 놀란 토끼눈으로 저를 뒤돌아 보는겁니다.




“아 여기 한방울 오줌 있었는데 그게 혀에 닿았더니 맛있어서 ㅠㅠ”

정말 그 오줌 한 방울이 혀에 닿는 순간 그 싸함이 입안을 감도는 맛은

맛보지 않은 분은 모를겁니다.




전 남친이라는 작자가, 자신의 오줌 방울에 환장해서

정신없이 밑을 빨고 있는 모습이 그녀에겐 얼마나 우스웠을까요?




거실에 나왔길래 저는

예전에 그녀와 했던 플레이를 SM카페에 올린 글을 보여줬습니다.




그녀는 SM에 대하여 문외한이지만

저를 통해 눈을 뜨진 않았을까요?




그리고 그녀는 엉덩이를 뒤로 빼고

무릎은 의자위에 대고 모니터로 얼굴을 향하고 뒤로 엉덩이를 뺀 자세에서

저는 그녀의 엉덩이 뒤로 얼굴을 다가갔습니다.




제가 그녀와의 에피소드 올려논 것을 보면서

“이거 쓰면서 또 섯겠네?”

라고 말하는겁니다.

“으응 ㅠㅠ”

저는 이번에는 그녀의 애널로 혀를 넣었습니다.




“아…”

“왜왜?” 저는 물었습니다.




“아침에 똥싸고 휴지로만 닦고 안닦았는데…”

“어? 괜찮아.”

저는 이 말에 더욱 흥분했습니다.




“진짜 괜찮아?”

“으응 ㅠㅠㅠ”




저는 예전에 올린 저의 이야기를 보고있는 그녀의

뒤에서 엉덩이를 빨고 있는겁니다.




“병신…”

그녀의 이 한마디가 저에겐 얼마나 큰 자극제가 되던지.




그녀의 애널과 ㅂㅈ를 오르내리는 저의 혀를 즐기던 그녀는

한 손으로 저의 뒷머리를 잡더니

더 자신의 것으로 들이밀더군요.




“똥싸고 안씻었는데, 더러운거 빨아 먹으니까 좋아?”

“응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진짜 미쳤나봐.”

그녀의 이 말에 저는 어찌 안미칠 수 있겠소. 라고 으름장을 놓고 싶었습니다.




그러더니 그녀는 또 다시 침대로 가는겁니다.

그러더니 자는 겁니다.




…………뭐지?




낮잠을 자려나 봅니다.




저는 뭐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옆으로 누워있는 그녀의 엉덩이에 그냥 제 얼굴을 대고 있었습니다.




혀를 넣어. 할짝 했더니.




“하지마. 잘꺼야.” 라고 합니다.

그래서 저는 뭔가 땀이 섞인듯한 냄새와 저의 침? 그리고 애액이

섞인 듯한 냄새가 풍기는 그녀의 엉덩이에 얼굴을 박은체 저도 낮잠을 잤습니다.




전화기 진동이 오는 소리에 깼습니다.




다름 아닌, 그녀의 남자친구인가 봅니다.

전 여친은 눈을 비비며 전화를 받습니다.




“응. 자고 있었어.”

그러더니 저를 쳐다보더니

그녀의 ㅂㅈ를 가르치는 겁니다.




헐…. 지금 자기는 남친이랑 통화하는데 나보고 봉사하라고 하는거?




전 진짜 개인가 봅니다. 그게 또 너무 흥분이 됩니다.




저는 다시 그녀의 메마른 그곳에 샘물이 솟게끔 저의 혀로 자극을 합니다.




그녀는 남자친구와 통화를 하며 다정한 연인처럼 까르르 통화를 하고 있고

인간이하인 자위도구로 전락한 저는 그녀의 그곳에 입을 맞추고 있었습니다.




약 5분? 10분? 간 통화를 하고 끊더니

“너 진짜 개야? 아니 그래도 전 남친인데. 내가 남친이랑 이렇게 통화하고 있는데,

이렇게 내꺼 빨고 있는게 그렇게 좋아?”

“아니야. 뭘 좋아. 그냥 너가 좋아하는 거 같아서 해주는 거지.”

“말도 안돼는 소리 하고 있어. 안좋은데 그렇게 빠딱 서있냐?”




그렇습니다. 사람은 거짓말을 해도 꼬추는 거짓말을 못합니다.

“어? 아니 그게…”

“아 진짜 너 대박이다. 그렇게 좋아?”

“아니라니까…그리고 너 왜 오빠한테 너라고.”

“뭐? ㅋㅋㅋ 오빠?”

“응 아니…”

“됐고. 나 또 오줌 마렵다.”

“어? 또?”

“왜 아까 먹었다고 이제 싫냐? 이젠 너가 좋아하던데로

얼굴에 받아야지?”




싫을리가요. 또다시 전 흥분했습니다.

“진짜?” 그래도 또 청개구리 권법.




“아 빨리와. 아까 물 많이 먹어서 많이 나올꺼 같아.”




저는 화장실 바닥이 차갑다고 투정댔습니다.

그녀는 온수로 바닥을 한번 대피더니




“자 빨리 누워. 나올꺼 같아.”

“알았어.”




저는 누웠고

그녀의 폭포수 같은, (그녀는 항상 이왕줄꺼 오래 참고 폭포수처럼 저에게 주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오줌폭포가 내려왔습니다.




얼굴로 내리치는 오줌줄기에 입을 벌린체 저는 샤워를 했습니다.




“아.. 시원해. 어 쌌네?”

그렇죠. 골든을 받아먹는 시츄에이션은따 사정이 사정없이 나오게끔 합니다.

“그래. 그럼 빨리 뒷처리 해.”

그래서 전 슬슬 풀이 죽을라 하는 저의 물건에 손을 대고 있는체

그녀의 음부에 젖은 머리카락과 얼굴로 그녀의 그곳을 빨았습니다.




“이따가 남친만나기로 했으니까, 빨리 샤워하고 가.”




그렇게 저는 샤워를 하고 갔습니다.




그리고 그 뒤에도 몇 번을 그녀와 만난적이 있습니다.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Comments

보증업체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