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 신규보증업체 입점 하나볼 토도사에서 무조건 보증합니다.☆    ☆ 신규보증업체 입점 마마스 토도사에서 1000% 보증합니다.☆    ☆토도사 제휴 진행중 텔레그램으로 상담☆    ☆토도사 보증 및 안전업체를 이용하시는 것이 안전스포츠의 지름길입니다☆    ☆ 보증업체 이용 후 문제 발생시 토도사에서 100% 보상 해드립니다.
보증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요녀 헬레나 - 2부 6장

무간지옥 0 14 12.02 17:17






그 말과 함께 체사레는 갑자기 페니스를 쑥 빼내더니 그대로 벌떡 일어섰다. 풀비아는 깜짝 놀라서 애절한 표정으로 사내를 올려다 봤지만, 체사레는 느글느글한 얼굴로 그녀를 비웃을 뿐이었다.





"왜요? 제발 날 뭉개줘요. 어서!"

"훗, 그럴 순 없지. 오늘은 실컷 애태워 줄 거거든."



말끝에 손을 뻗은 체사레는 풀비아의 젖꼭지를 살짝 비틀었다.





"아, 아!"





이미 잔뜩 민감해진 풀비아의 육체는 그런 작은 애무에도 몸을 비틀면서 격렬하게 반응했다. 체사레는 그야말로 장난감 가지고 놀 듯이 풀비의 육체를 가지고 놀았다. 슬쩍슬쩍 주무르고 꼬집으면서 반응을 살피다가 갑자기 몇 번 푹푹 쑤셔줬고, 다시 벌떡 일으켜서 자기의 품에 안았다가 바닥 위에 떼굴데굴 굴리기도 했다.





그녀를 빙글 돌려놓고 후배위로 섹스를 하다가 슬쩍 물러나서 한참 동안 비웃고, 다시 옆으로 돌려서 한 쪽 다리를 크게 들고 페니스를 꽂았다. 허나 체위는 여러 가지를 취해도 결코 1분 이상 연속으로 섹스를 하지 않아서 풀비아를 더더욱 애타게 만들었다.





마침내 풀비아는 안타까움 때문에 거의 미칠 지경이 되었다. 그녀의 알몸이 새빨갛게 달아올랐으며, 내쉬는 숨결은 장거리를 전력 질주한 사람처럼 거셌다. 사내가 격렬하게 박아주기를 간절히 원했지만, 그걸 안해주니 뜨거운 몸을 달랠 길이 없어서 너무나 답답했다. 직접 사내에게 매달리고 싶어도 두 팔이 묶인 탓에 움직일 수가 없으니 안타까움은 더더욱 증폭되었다.





"아악! 제발, 제발....... 날 그만 가지고 놀아요. 어서, 어서, 날 짓밟아줘요. 이런 놀이는 싫어요. 아앙.... 빨리..... 흐흑, 제발......."





풀비아는 눈물까지 펑펑 흘리면서 간절하게 애원했으며, 안타까움에 몸부림쳤다. 한계까지 달아오른 몸을 주체할 수가 없엇으며, 체사레가 그녀를 격렬하게 밀어붙여만 준다면, 그 밟바닥이라도 핥을 수 있을 것 같았다.





체사레는 그런 그녀에게 다가가서 귓가에 대고 살짝 속삭였다.



"좀 더 공손하게 부탁해 봐, 풀비아. 그럼 해줄지도 모르지, 킥킥......."





귓가에 흐르는 바람만으로도 움찔움찔 떨고 난 풀비아는 즉시 혀를 회전시켰다.





"주, 주인님, 제발 천녀를 짓눌러 주세요. 제 이 음란한 구멍을 막 쑤셔주세요, 주인님...... 아아, 제발..... 주인님을 위해 뭐든지 할 테니......."





이미 뜨거운 몸 때문에 이성이 마비된 풀비아에게 자존심 따위는 남아 있지 않았다. 그녀는 정말로 체사레를 주인님으로 섬기고 그를 위해 뭐든지 할 수 있을 것 같은 마음가짐으로 열렬히 그의 몽둥이를 원했다.





"흠, 이 정도면 완전히 넘어왔군. 내 명령에 절대 복종할 수밖에 없는 상태야."



득의의 미소를 띤 체사레는 풀비아의 버들가지처럼 유연한 허리를 두 손으로 잡았다. 허리에 사내의 손길이 닿자, 그녀는 마치 감전되기라도 한 것처럼 알몸을 파르르 떨었다.





침대 위에 앉은 체사레는 풀비아를 번쩍 안아서 자신의 무릎 위에 앉혔다. 그러자 풀비아는 스스로 다리를 벌렸고, 그는 여체를 끌어안은 채 천천히 우뚝 선 자신의 페니스 위에 내리꽂았다. 풀비아의 음부는 조개처럼 옴죽거리고, 끈적한 애액을 토하면서 열렬히 페니스를 환영했다.





"아앙, 하아.........."



풀비아는 형언할 수 없는 만족감을 느끼면서 힘없이 사내의 어깨에 몸을 기댔다. 텅 빈 채로 그녀를 미칠 듯이 허전하게 만들던 그 구멍이 크고 굵은 페니스에 의해 꽉 채워지자 살 것 같았다. 의식하지 않았는데도 그녀의 보지는 체사레의 페니스를 꽉 쥐고 쉴 새 없이 옴죽거렸으며, 흐드러진 엉덩이는 전후좌우로 요염하게 움직였다.



그럴 때마다 참을 수 없는 쾌감이 그녀의 전신 모세혈관 속을 치달렸다.





체사레는 자신을 받아들인 것만으로도 거의 넋을 잃고 있는 풀비아를 보면서 악마의 미소를 지었다. 바로 지금이야말로 가장 즐거운 순간이었다. 여자를 정복하고, 여자가 그에게 무릎꿇게 만드는 순간, 여자들이 그의 앞에서 완전히 굴복해서 스스로를 한낱 소유물로 전락시키는 순간은 그에게 최고의 카타르시스를 안겨주었다.





체사레는 귀엽다는 듯이 풀비아의 넋나간 얼굴을 손으로 쓰다듬으면서 살며시 속삭였다.





"풀비아?"

"예, 주인님."



곧바로 돌아오는 굴종의 기운이 가득한 대답, 이런 철저한 굴복에 오히려 매저키스트적인 쾌감을 느꼈는지 풀비아는 방글방글 웃고 있었다.





"내가 듣기로 조나단 황태자가 자기 아내인 실비아 황태자비에게 정조대를 채웠다는데, 그게 사실이야?"

"예? 그, 그건........"





깜짝 놀랐는지 풀비아가 몸을 굳히자, 체사레는 풀비아의 연약한 몸을 번쩍 들었다가 다시 세계 내리꽂았다. 대번에 풀비아의 허리가 세차게 꺾여지고, 눈이 까뒤집히면서 비명 소리가 터져나오더니, 곧 혀끝이 진실을 토해냈다.





"예, 그, 그래요, 주인님. 분명히 황태자비님의 거기에 정조대가 채워져 있어요. 오늘 아침에 제가 직접 채웠고, 목욕을 시킬 때도 확인했죠."





체사레의 페니스는 적어도 여성들에게는 가장 강력한 자백제로 유명했다. 그가 푹푹 쑤셔주면, 어떤 여자라도 솟아오로는 쾌락에 이성과 판단력을 상실했으며, 꿈을 꾸는 것처럼 몽롱한 상태에서 가문의 비밀까지도 남김없이 자백하곤 했다.





"그러면, 정조대 열쇠 말이야, 역시 조나단이 직접 가지고 갔겠지?"

"예."



"쿡쿡, 그래, 그럴 거야. 하지만, 재수 없어서 남편이 죽으면 여자가 너무 불쌍해지니까 황실에서 예비 열쇠를 따로 만들어서 보관한다고 들었는데, 맞나?"



"예, 그래요."





조나단은 그녀를 적당히 어루만져 주고 박아주면서 질문을 계속했으며, 이미 저항력을 완전히 상실한 풀비아는 묻는 대로 성실하게 대답했다.





"그 예비 열쇠는 누가 보관하지? 혹시 너 아냐?"

"마, 맞아요. 그건 제가 아무도 몰래 가지고 있어요. 흐응...... 원래 그 궁전의 시녀장이 보관하다가...... 아아, 좋아요...... 더, 더...... 남편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대신 아내의 정조대를 열어주는 게 황실의 관례죠. 하앙, 주인님, 제발......우웅........."





체사레의 가슴 속의 기쁨의 파도가 쳤다. 됐다! 이제 그 고고하고 차가운 절세의 미녀 실비아를 손에 넣을 수 있는 최고의 아이템이 생긴 것이다.





"풀비아, 난 그 열쇠가 필요해. 날 위해 정조대 열쇠를 가져다 줄래?"

"그, 그건......"



 




보증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005 (내용삭제) - 7부 초당가 12.05 1
12004 지옥같은 산행 - 1부 니콜키크드먼 12.05 15
12003 처가집 말뚝박기 - 46부 킥복서 12.05 12
12002 마인드1(체인지) - 24부 누들누들 12.05 3
12001 광풍폭우(狂風暴雨) - 6부 9장 박카스 12.05 5
12000 마인드1(체인지) - 23부 존슨쭈꾸미 12.05 3
11999 아내는 교사모델노출녀 - 3부 초당가 12.05 9
11998 지옥같은 산행 - 프롤로그 피의세기말 12.05 8
11997 처가집 말뚝박기 - 45부 패트릭 12.05 14
11996 (내용삭제) - 6부 다정이 12.05 12
11995 내동생 혜교 - 단편 2장 귀두컷 12.05 6
11994 럭키보이 - 7부 종교무교 12.05 3
11993 회상 - 3부 누들누들 12.05 4
11992 은정의 사랑 - 1부 패트릭 12.05 5
11991 내동생 혜교 - 단편 1장 의젖탐지견 12.05 7
11990 마인드1(체인지) - 22부 오드리될뻔 12.05 0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