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 신규보증업체 입점 하나볼 토도사에서 무조건 보증합니다.☆    ☆ 신규보증업체 입점 마마스 토도사에서 1000% 보증합니다.☆    ☆토도사 제휴 진행중 텔레그램으로 상담☆    ☆토도사 보증 및 안전업체를 이용하시는 것이 안전스포츠의 지름길입니다☆    ☆ 보증업체 이용 후 문제 발생시 토도사에서 100% 보상 해드립니다.
보증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검은안경 - 104부

박카스 0 38 11.21 10:54
야누스3-104(검은안경)





건물뒤쪽으로 돌아가보니....역시나였다. 40여명쯤 되는 애들이 10여명의 유도부원들에게 맞고있었고,



대철이와 엄승기선배 그리고 10여명쯤되는 애들은 멀쭈금히서있었다. 나는 조금 성질이 났다.



그러자...승철이가...나즈막히 "멈춰"라고 소리쳤다. 모든 동작이 일순간에 멈추어진다. 나는 스치듯이



강선중 선배를 지나쳐서...엄승기 선배에게 다가갔다.



"...엄선배... 도대체 뭐하는 사람입니까...???...."



"..............왜...왜....????...."



"....차라리 못하겠으면 못하겠다고 하든가.. 하지도 못할것..대답은 왜했읍니까...???..."



"......아...아니 그건저......"





나는 의아한듯 서있는 강선중선배에게 스치듯이 지나치면서....내뱉듯이 말했다.



"....선배...???..설마, 내가 그만두라고 했는데...이렇게 계속 팰리는 없고.......못들었으니



아직도 패고 있는거겠지요....????....."





나는 아무렇지도 않은듯이...조용하게 강선중 선배를 마주보았다. 순간 당황한듯하던...강선중선배의



두눈이 기묘하게 변한다. 나는 조용히 마주보았다. 아주 조용히........



"....선배....?????...... 저한테 분명히 선배맞지요.....????...."



"..........응..???... 으 응......!!!!......"



".....선배로 인정하기에 믿겠읍니다. 분명히 엄승기선배가....선배한테...제말을



아직...못전했을거라고............ 대철아....????..."



"...말해......!!!!....."



".....네가 엄승기선배를 나한테 추천했지...믿을만하다고.....????...."



"...............응....!!!!......"



"...말하나 제대로 못전하는게...무슨 믿을만한거냐.........????...하겠다고했으면,



힘으로라도...밀어부쳤어야지............"



"................................................."



"....나 지금 엄청 오해했었거든....강선중선배가 나를 무시하는줄알고........"



"...............................................하 할말없다...................."



".......괜찬아....선배를 팰수는 없고...네가 대신책임져야되겠다."



"...........................................아...알았어......"



".......미안하다. 대신.............내가 직접하마.....승철아....야구방망이 가져와.........!!!!!...."





승철이가 주위를 둘러보더니...한 유도부원의 손에서 야구방망이를 하나 뺏어나에게 가져다 준다.



엄승기 선배도.....강선중선배도...놀랜눈으로 나와 대철이를 바라본다. 나는 야구방망이로......



엎드린 대철이의 엉덩이를 패기시작했다. 처음 한두대 때릴때에는...가슴이 떨려왔지만......



퍽퍽 소리와 함께...들려오는 미묘한 소리가......점점익숙해져갔다. 그래 할때는 확실히........



대철이는 내마음을 알것이다. 이럴수밖에 없음을...아니까 엎드린거겠지.....엄승기 선배......



강선중 선배....똑바로 보라고...내가 내친구 대철이를 이렇게 패는데....다음에 한번...또...



개기면...너희들은 죽어.........나는 대철이를 계속팼다. 한손으로 엎드렸던 대철이.......



이제는 기부스를 한손으로 바닥을 짚고있다. 얼른좀....바닥으로 나뒹굴었으면.........



그러면, 멈출텐데....대철이는 미련스럽게 버티고있다. 허공을 가르는...야구방망이의...



반원이 더욱 커져만간다. 그래 어디한번해보자...네가 쓰러지나...내가 스러지나.......



퍽퍽 울려퍼지는...야구방망이의 소리.....어느순간...야구방망이가 부러졌다. 나는...



승철이에게 손을 내밀었다. 그러자....승철이가 또 다른 야구방망이를 준다. 나는...



또...계속, 대철이를 팼다. 그렇게...그렇게...어느순간.....대철이의 두팔이 떨려온다.



대철이의 땀방울이 바닥에 떨어진다. 나역시도 땀에 젖어들기 시작했다.



그것을 느낀순간, 나의 두눈에 눈물이 핑돌았다. 대철아 미안하다...정말 미안하다.



또, 방망이가 부러졌다. 나는 천천히 얼굴을 들었다. 어느사이인가...승철이와...



두명이....강선중 선배를 막아서고있었다. 강선중선배는 나를 보더니...슬쩍.....



두눈을 내린다. 엄승기 선배를 보니....말없이...나를 바라보기만한다. 나는.....



다시 강선중 선배를 보면서....씨익 웃었다. 나는 부러진 야구방망이 자루를 멀리로



던져버리고...... 강선중선배 옆에 놓여있는 의자로 가서...털썩 주저앉았다.



대철이는 여전히 엎드려있었고..........나는 기상선을 바라보았다.



나와 두눈이 마주친 기상선은....얼른 고개를 숙였다. 다른 아이들도..모두......



나의 눈길을 외면하고있었다.



"....기상선 ...???... 이리와......???..."



".......네...????...네 네...."





기상선이 놀랜듯...튀어나온다. 그리고 내앞에 부동자세로 선다.



".............말해봐........"



"...그러니까....초 총 13명이 관련되어있었읍니다. 지 지금 여기에는... 그중



4명이 있고...나머지는 현재....태민이랑...어디로 가 갔읍니다."



"............그 4명은 남고....나머지는....그만 가봐........."



"..........네.....????...."



"....시간은 내일 모레까지야....나머지 9명도 네가 책임지고 잡아와......"



"......아 알았읍니다......."



"..........얼른 가봐............."



".........네...???...네...네..........."





나는 여전히 엎드려있는...대철이에게 다가갔다. 대철이는 이를 악다물고...땀을 뻘뻘...



흘리고있었다. 눈을 들어보니....10여명의 유도부와 엄승기선배를 비롯한 10여명의...



태권도부애들이...말없니 나를 지켜보고있었다. 나는 한번 둘러보고나서....강선중선배의



두눈에 마지막시선을 고정시켰다. 나는 한참을 말없이 그렇게 강선중선배를 쳐다보았다.



화가났다. 강선중선배는 나의 두눈을 피하고있었다. 나는 고개를 돌려 대철이를 바라



보았다. 그리고 입을 열었다.



"........나에게......또다시.....이러짓 시키면.....누구든........죽을줄알아....자신없으면...



아 예....내 근처에 얼씬도 마..............일어나 대철아....."





대철이는 말없이 일어섰다. 나는 대철이에게 다가가서...한번 살짝 껴앉아 주었다.



"....고생했어......."



"................................................................."





나는 무릎꿇고 앉아있는 4명을 가르키면서.....대철이에게 입을 열었다.



" 내동생 건드린놈들이다. 네가 알아서해..................."





대철이가 일어나서....4명에게로 다가갔다. 엄승기선배와....10여명의 태권도부애들이



그 뒤를 따랐고......강선중 선배를 비롯한...유도부들이 주춤주춤...자리를 내준다.



강선중 선배가 멀뚱히 나를 바라보고있다. 나는 눈길도 주지않고...영안실로 내려왔다.



기분이 참더러웠다. 영안실에 내려와보니.....저녁때라서 그런지....문상객들이 많았다.



나는 얼른...영정앞으로가서 상주 노릇을했다. 어디갔다왔느냐면서...큰아버지와 큰엄마가



나에게 눈치를 주었지만, 전혀 개의치 않았다. 승철이는 말없이...가까운 테이블에 앉아서...



간간히 나를 보고있었고, 다른 두명은 출입구 입구쪽에 앉아있었다. 대여섯명의 반 아이들이



분주히 움직이면서....태아를 돕고있었고, 민수는 태아한테 완전히..넋을 놓고...있었다.



괜시리...엄마를 보면서...태아를 보면서...미묘한 느낌도 받았지만, 단지 그것 뿐이였다.



달리 내가...무엇을 어찌하겠는가...????...그런데...저녁늦게.....12시가 다될무렵에.....



황보청이 나타나서... 나는 깜짝놀랬다. 황보청은.... 짙은색 투피스 정장을 입고...



나타났는데.......정말로....아름다웠다. 마치...한나라의 공주를 보는듯한...아니....



한나라의 왕비를 보는듯한....항상 몸에 쫘악 달라붙은 바지와...나시비스무리한 쫄티



만을 입고있었던 모습과는 천지 차이였다. 너무도 아름다운모습에....영안실이 다...



환해지는 느낌이였다. 몇몆 아이들도...몇몆문상객도...힐끔힐끔거리면서...황보청을



훔쳐볼정도였다. 처음에 나도 긴가민가했었는데...황보청이 맞았다. 태아는 물론,



엄마도 그리고 큰엄마와 큰아버지도...황보청을 아는듯했다. 엄마야 그렇다쳐도...



큰아버지와 큰엄마가 황보청을 안다는것은....???....황보청이...우리에게 인사를



했고...영정앞에서...돌아가신 할아버지게 향을 피우며 절을 한다. 미묘한 생각이



들었다. 황보청은 태아의 안내에 따라...테이블에 앉았다. 나는 그런 황보청을...주의



깊에 보고있었다. 아무리 보아도 아름답다. 그런데...황보청이 식사를 간단히 마친후...



팔을 걷어부치고...엄마를 도와준다. 이런저런 잡심부름도 해주면서...황보청은....



나의 눈길을 의식했는지...간간히 나를 본다. 나는 황보청의 눈길을 피하지 않았고,



나의 눈길도 숨기지않았다. 굳이 그럴필요를 못느꼈기 때문이다. 12시가 조금...



지났는데에도...황보청은 갈생각을 안한다. 그렇다면은......갑자기 미묘한 생각이



들면서...아랫배가 묵직해온다. 엄마와 태아는 그렇다 쳐도...황보청이라면......



새벽한시가 조금 지날무렵.....조금 한가해졌고....아이들은 이리저리 엎어져...



잠이 들었다. 엄마는 태아와 같이....영정앞 한쪽에...앉아...졸고 있었고.....



큰아버지와 큰엄마는...태민이를 걱정스래 찾다가....슬며시..벽에 기대어...



졸고있었다. 10여명의 유도부와 태권도부는 밖에서...있겠다면서....몆상을



내갔다. 조금전에 보니....강선중선배는 엄승기선배와 대철이와 같이....



술잔을 기울이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고있었다. 슬쩍보니...갑자기 황보청이



일어나더니....화장실 쪽으로 간다. 그 그렇다면.....나도....나도 슬쩍 일어나서



황보청의 뒤를 따라갔다.



 




보증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070 어느 젊은부부 이야기 - 1부 4장 패트릭 12.07 28
12069 학교 선생하기란.... - 1부 취한존슨 12.07 25
12068 복종의 추억 - 7부 안쟈나프 12.07 16
12067 서쪽에서 뜨는 태양 - 3부 존슨쭈꾸미 12.07 18
12066 서쪽에서 뜨는 태양 - 2부 최애가슴 12.07 9
12065 지옥같은 산행 - 12부 도리두리까궁 12.07 21
12064 복종의 추억 - 6부 보이차뿌링 12.07 24
12063 서쪽에서 뜨는 태양 - 1부 페로페로 12.07 20
12062 프로젝트 X - 10부 시큼한털 12.07 11
12061 (내용삭제) - 15부 꼬알라 12.07 8
12060 어느 젊은부부 이야기 - 1부 2장 또라에몽 12.07 11
12059 지옥같은 산행 - 11부 굵은핫도그 12.07 7
12058 SM 여교사 - 3부 에이핑보 12.07 17
12057 (내용삭제) - 14부 퐁행몬스터 12.07 5
12056 마인드1(체인지) - 30부 까치사랑 12.07 6
12055 푸른바다를 자유롭게 나는 새 - 1부 2장 페로페로 12.07 3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