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 신규보증업체 입점 하나볼 토도사에서 무조건 보증합니다.☆    ☆ 신규보증업체 입점 마마스 토도사에서 1000% 보증합니다.☆    ☆토도사 제휴 진행중 텔레그램으로 상담☆    ☆토도사 보증 및 안전업체를 이용하시는 것이 안전스포츠의 지름길입니다☆    ☆ 보증업체 이용 후 문제 발생시 토도사에서 100% 보상 해드립니다.
보증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처가집 말뚝박기 - 17부

댕댕이 0 58 11.21 10:53
고문1-1



태수가 들어가니 부부가 개장속에 알몸으로 들어가 있었다



"오셧군요...기다렸어요 주인님이시키신대로.."



태수를 보지도 않고 부부는 엎드려 인사를햇다



"근데 왜 마스크는...?"



상민은 개장옆에 의자를 갖다놓고 앉었다



"난 너희 새주인이지...상민군이 너희를 나한테 팔아먹었어?"

"헉 그럴수가..."

"여보 어쩌죠? 개장키는 저기위에다가 던져놓았는데.."

"이봐여 이건 말도 안돼 어서 문좀 열어줘"

"내가 너희를 샀다니까..."

"우리는 그거 인정못해...살려줘..."

"말로해선 안되겠군..."



상민이 밖에나가 나무가지를 꺾어왓다

그리고 개장틈으로 찔러넣었다

두사람이 들어가 안그래도 비좁은 개장속은 나무가지가 이리저리 찔러들어오자 두사람은 나무가지에 걸려 움직일수 조차 없었다

부부는 반항을 해보았지만 개장만 울릴뿐 달리방법이 없었다

상민은 두사람이 나무가지에 끼어 움직이지못하자 그제야 개장 틈으로 손을 넣어 고모의 엉덩이를 주물러보앗다



"아.....이러지마요"

"좋은데...살이 탱탱한게"

"이건 말도안돼"



말로는 그렇면서도 고모는 남자의 손길에 자신도 모르게 달아올랐다



"너도 좋은가보네..여기가 벌렁거리네"

"그건.."

"후후 이제 반항 못하겟지..."

"으...제발 풀어줘..."

"저기... 돈은 얼마든지 드릴테니 좀 풀어주세요"

"싫은데...."



상민의 고모의 탐스러운 엉덩이를 주무르다 엉덩이를 벌렸다

가운데 두홀이 뻥뚤리며 침을 질질흐렸다

상민은 두구멍에 손가락을 넣고 쑤셧다



"아....이러지마세요"

"내가 새 주인이래도..."

"너무해...."



장난은 그만하고 상민은 개장문을 열었다

부부는 버둥거리며 빠져나가려하지만 나무가지에 걸려 더욱 몸이 조일뿐이엇다

태수는 고모부부를 묶었다

그리고 두사람을 개처럼 끌어내었다



"자 이제부터 새주인이 너희들의 나쁜버릇을 가르치겠다 마음단단히먹으라고"

"여보...어떻게 해"

"침착하라구 설마 어쩌려구..."





"진짜 개 같애...어라 여기 낙인까지..."

"제발 저희 부부를 풀어주세요"

"어쩌면 그럴수도..."

"내맘에 안들면 평생 안풀어줄지도.."

"오 제발..."



상민이 고모부를 기둥에 묶고 고모를 탁자위에 대자로 묶었다



"자 내가 누군지 궁금할꺼야 공개할테니 놀래지마"



태수가 마스크를 벗자 두사람은 입을다물지를 못했다





"어....조카사위...."

"알아보시네 고모님"

"태수..이러지말고 이것좀 풀어줘"

"싫은데 고모부...지금 회사 난리야 사표쓰고 잠적했다고"

"그게...."

"알아 젊은놈한테 미쳐그런거...."

"우린 처음부터 그럴생각이 아니었는데... 다시 돌아갈 생각이었어...제발..."

"박서방 이러지말고..이것좀 ..."



고모는 조카사위앞에 벌리고있는 다리를 오므리려고하지만 다리가 묶여있어 버둥거리기만 하고있었다



"후후 고모님 몸매좋네요"

"제발..."





조카사위에게 망신을 당하고 있으니...



상민은 고모의 유방을 쥐었다



"꽤 크네...탄력도 좋고..."

"박서방 제발...."

"나랑 나이차이도 얼마안나는데 반말이네..

"내가 자네처 고모아닌가..."

"지금은 아닌데..한마리의 음란한 개로보이네...내가 주인이라는걸 잊었나보네"



상민은 고모의 유방을 움켜쥐고 잡아당겻다

고모의 몸이따라올라왔다





"으윽...아파...."

"이 젖이 꽤 탄력적이네 더 잡아당기면 더 당겨지려나? 고모..."

"아아아..여보 살려줘"

"박서방...제발"



상민이 유방을 잡았던 손을 놓자 고모의 몸이 탁자로 떨어졌다



"잘들어...지금 이 시간부터 친척이라느걸 잊는게 좋아...."

"왜그래 박서방 내가 섭섭하게 한것도 없는데..."

"그건 나중에 네 조카한테한테 물어봐..."



태수는 벌어진 고모의 다리사이에 손을뻗었다

가운데 손가락이 고모의 보지를 가르며 미끄러져 들어갔다



"이러지마..."



태수가 자리를 잡고 자지를꺼내자 고모는 발버둥을 쳤지만 어쩔도리가 없었다

태수는 고모의 보지속에 깊이 밀어넣고 고모부를 보았다



"잘봐둬...조카사위한테 먹히는 네 마누라를....후후"



기둥에 매달린 고모부는 고개를떨구었다

상민을 거부하던 고모는 몸안에서 일어나는 반응에 놀랐다



"근친인데 내가 왜 달아오르지?"









상민은 최비서의 항문에 자지를 넣고 최비서를 흔들었다



"뭐해? 허리를 움직여야지..."



최비서의 보지에선 상민의 정액이 거품을 내며 흐르고있었다



"음음...또...갈려해"

"혼자가면 안되지...."

"아...당신 정말 정력세네...아아...."

"상무님보다 세다는 말인가?"

"그게..."



상민이 최비서의 발을 들어올렸다

최비서의 체중이 항문을 통해 상민에게 전달되었다



"아아..이러면 뱃속까지 뚫리는 기분이야...아아아"

"너..상무와도 이짓을하지?"

"으응....미안해"

"나한테 미안할건 없고...앞으로는 나를 좀 도와줘..."

"내가 뭘....? 아아아앙"

"상무님에 대해서...알았지?"

"알았어...아아아 대신 나도 부탁이 있는데..."

"자주 나랑 만나줘...그리고 나 지금 곤란한 문제가 있거든...."

"만나면 뭐하는데? 아..이거 해달라고...밝히기는..."

"그래...그것도 해주고....사실은...."



최비서의 부탁은 박비서에게 자신이 한짓에 대한 처리였다



"그정도야....알았어 자 마무리다...."

"안돼 더해줘....으으응"

"오늘은 여기까지야...."



상민은 최비서를 좌변기위에 엎어놓고 자신의 몸을 최대한 붙였다

손을뻗어 최비서의 유방을 쥐어짜며 최비서의 항문에 정액을 짜냈다



"아...너같은 여자 오랜만이네"

"아앙...싼다 나도 오늘 임자 제대로 만난거 같아....으으ㅡ응"



상민은 자지를 뽑아 여자의 입에 물리자 여자는 황홀한 표정으로 자지를 빤다

상민은 만족한 표정으로 여자의 배를 눌렀다

두구멍에서 정액이 울컥울컥 쏟아져나왔다



"내말 잘 기억하라구..."



"이제 비겼네..."











스위스를 꼭 이겨야할텐데...

박주영은 언제 나오나...

박주영 안쓰려면 차두리나뽑지ㅜㅜ....아무튼 화이팅!!!여러분도 화이팅

 




보증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070 어느 젊은부부 이야기 - 1부 4장 패트릭 12.07 20
12069 학교 선생하기란.... - 1부 취한존슨 12.07 16
12068 복종의 추억 - 7부 안쟈나프 12.07 12
12067 서쪽에서 뜨는 태양 - 3부 존슨쭈꾸미 12.07 11
12066 서쪽에서 뜨는 태양 - 2부 최애가슴 12.07 5
12065 지옥같은 산행 - 12부 도리두리까궁 12.07 17
12064 복종의 추억 - 6부 보이차뿌링 12.07 16
12063 서쪽에서 뜨는 태양 - 1부 페로페로 12.07 12
12062 프로젝트 X - 10부 시큼한털 12.07 4
12061 (내용삭제) - 15부 꼬알라 12.07 6
12060 어느 젊은부부 이야기 - 1부 2장 또라에몽 12.07 9
12059 지옥같은 산행 - 11부 굵은핫도그 12.07 6
12058 SM 여교사 - 3부 에이핑보 12.07 11
12057 (내용삭제) - 14부 퐁행몬스터 12.07 3
12056 마인드1(체인지) - 30부 까치사랑 12.07 3
12055 푸른바다를 자유롭게 나는 새 - 1부 2장 페로페로 12.07 0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