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 신규보증업체 입점 하나볼 토도사에서 무조건 보증합니다.☆    ☆ 신규보증업체 입점 마마스 토도사에서 1000% 보증합니다.☆    ☆토도사 제휴 진행중 텔레그램으로 상담☆    ☆토도사 보증 및 안전업체를 이용하시는 것이 안전스포츠의 지름길입니다☆    ☆ 보증업체 이용 후 문제 발생시 토도사에서 100% 보상 해드립니다.
보증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장모와 처가의 여인들........ ... - 1부

프라이스 0 126 11.18 10:56
장모와 처가의 여인들.......... 1부



등장인물



1. 윤 창수 : (나 : 30세)

2. 우 연희 : (아내 : 27세)

3. 우 연옥 : (처형 : 30세)

4. 장 현정 : (장모 : 51세)

5. 장 현숙 : (처 이모 : 47세)

6. 김 영미 : (처 외숙모 : 41세)

7. 임 선애 : (처 백모 : 55세)

8. 이 진아 : (처 이종 동생 : 22세)

그외 다수 출연.................................



나와 아내는 결혼한지 3개월 된 깨가 쏟아지는 신혼부부다.

나는 아내와 매일 몇 번씩 성관계를 가져도 정력이 왕성한 변강쇠 같은 사나이다.

나와 아내는 아주 우연하게 만나게 되었다.

처형과 나는 대학 동창으로써 대학을 졸업하고도 결혼을 전제로 사귀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날 우리가 만나는 장소에 처형이 동생(지금의 아내)을 데리고 나왔었다.

처형도 늘씬하고 큰키에 아주 미인이지만.........

동생을 보는 순간 그야말로 팔등신 미인으로 언니보다 한 수 위였다.

나는 동생을 보는 순간 저 여자가 나의 배필이라고 생각을 하며 그 날 부터 동생에게 접근을 하여

동생을 유혹하는데 성공하였다.

그러자 처형은 나와 동생이 서로 사랑 한다는 걸 느끼고

처형은 다른 남자와 결혼을 하면서 동생과 나를 맺어 주었다.

그런 마음을 아는 나와 아내는 항상 처형에게 고마움을 느끼고 있었다.



나는 대학 다닐때 잘 생긴 얼굴과 근육질의 몸매를 자랑 하면서 왕성한 정력으로 수 많은 여학생 들과

성 관계를 가지며 문란한 성 생활을 하면서 모든 여성에게 제왕처럼 군림하였다.

그러나 단 한 여성에게만 순결을 지켜 주었다.

그 여자가 바로 처형인 것이다.

처형은 결혼 첫날밤에 나에게 순결을 바치겠다며 한사코 몸을 허락하지 않았다.

그래서 나는 그런 그녀를 사랑했는지 모른다.

그러나 처형과 직접적인 성관계는 가지지 않았으나 키스를 하며 서로의 몸을 만지는 행위는 허락을 해주었다.

그러나 내가 만날때 마다 성관계를 요구할때는 손으로 내 좇을 잡고 딸딸이를 쳐주거나......

때로는 입으로 오랄을 해주며 나의 욕정을 풀어 주곤 하였다.

만약 그때 처형과 성관계가 있었다면 그녀의 동생과 나는 결혼을 하지 못했을 것이다.



나는 아내와 직원 둘을 데리고 스포츠용품 샵을 운영한다.

직원중 한명은 아내의 이종사촌 동생이고, 한명은 30대 주부를 직원으로 쓰고 있다.

사촌 처제는 집이 지방이기때문에 처형집에서 처형과 같이 생활을 하고있다.

샵 운영과 경영은 아내가 전적으로 도맡아 하기 때문에 나는 별로 할 일이 없다.

그렇다고 결코 백수는 아니다. 엄연히 사장은 나이기 때문이다.



오늘도 하루 일과를 마치고 아내는 벌써 샤워를 마치고 안방에서 내가 들어 오기를 기다린다.

내 아내도 색을 무척 밝히는 색녀 이다.

아내는 내가 원하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팬티를 벗는다.

나를 위해서라면 언제든지 팬티를 벗어버리는 아주 귀여운 여인다.

나도 샤워를 하면서 부터 벌써 좇이 발기를 하여 약간의 흥분 상태가 되었다.

내가 좇을 세워 앞에 총 자세로 방에 들어가니 아내도 알몸 상태로 침대에 누워있다.

내가 좇을 세우고 들어가자 아내는 나를 보며 웃는다.



" 호호호......자기 벌써 흥분했구나.....자기가 손으로 세웠지........."



" 아니.....이놈은 당신 생각만 해도 이렇게 성이 나잖아.............."



내가 아내의 옆에 앉자.....아내는 내 좇을 만지면서 ..........



" 자기 좇은 정말 크고 단단해.......멋진 물건이야......."



" 당신 다른 남자 좇을 보고 말 하는 것 같군......다른 남자 좇을 안보고 내좇이 큰 줄 어떻게 알아......"



" 내가 누구 좇을 봤다고 그래.....자기 하고 같이 동영상 볼때 그 남자들 좇 보다 당신것이 커다는 거지......."



" 그럼, 우리 오랜만에 동영상 한번 볼까.................."



아내와 나는 거실로 나와 컴을 켜고 접속해 들어갔다.

두 남여의 섹스 장면이 나온다. 내용을 보니 처형과 제부가 섹스를 벌이고 있는것이다.



" 어머....어떻게 처형과 제부가 섹스를 할 수 있을까......저거 진짜 아니지........"



" 요즘은 처형하고도 그렇고, 처제하고도 섹스를 많이 한다고 그러잖아......."



" 맞아...나도 처제하고 형부하고 불륜을 맺은 사건을 기사로 본 적이 있어........."



" 저 사람들도 진짜 처형과 제부 사이인지도 모르지........."



" 그럼 자기는 옛날에 언니와 사귈때 언니랑 섹스를 했겠네........."



" 왜 그런걸 물어......."



" 말해봐.......언니랑 했어......안했어..........."



" 내가 처형 하고 섹스를 했다면 어떻게 당신하고 결혼 했겠어............."



" 언니하고 결혼을 약속하고 만났는데 섹스를 하지 않았단 말이야.............."



" 처형은 결혼할때까지는 순결을 지켜 달라고 했어......그래서 섹스를 하지 않았어........."



" 그럼.....키스는 했겠네.........."



" 왜 자꾸 그런걸 물어......다 지난 일인데......."



" 그냥 궁금해서...........어서 말해봐......"



" 당신이 오해 하지 않는다면 말 해줄께..............."



" 알았어.....오해 하지 않을께......말해봐........."



" 사실 처형하고 키스는 했었어........"



" 그럼 키스 하면서 몸도 만져 봤겠네..............."



" 그래.....서로 몸도 만지고 그랬어........."



" 그럼 ..........언니 보지도 만져 봤겠네........"



" 처형 보지도 만져 봤어.........이제 그만 물어....."



그러자 아내는 성이난 내 좇을 만지면서..........



" 그럼 언니도 자기..... 좇을 만지고 그랬어........"



" 응.....언니도 내 좇을 만지고 그랬어........."



" 둘이서 서로 그렇게 몸을 만지면서도 섹스를 안했다니 이상하네............."



" 하고 싶었지만 처형이 허락을 하지 않으니 하지 못했어......"



" 그럼 자기는 언니 만났을때 하고 샆으면 어떻게 해결 했어........"



" 사실......... 내가 만날때 마다 몸을 요구 하니까....언니가 손으로 해 주었어......."



" 언니가 손으로 딸딸이 쳐 주었다고.....호호호....재미있네......"



아내는 웃으면서 손으로 내 좇을 잡고 딸딸이 치듯이 흔든다.

귀두 끝이 간질거리며 짜릿함이 온몸으로 번진다.

아내가 내 표정을 살피더니 다시 입을 연다.



" 그럼 언니 하고 오랄은 해 봤어........"



" 그래.....처형하고 오랄도 했었어........"



" 정말 언니가 자기 좇을 빨아주고 그랬어........"



" 그래.....만날때 마다 딸딸이도 쳐 주고 오랄도 해주고 그랬어........"



" 그럼 자기도 언니 보지 빨아 주고 그랬어........"



" 그래......처형 보지도 빨아 주고 그랬지.....삽입만 하지 않았을 뿐 .....오랄 섹스는 많이 했어......"



" 그럼 오랄 할때.....언니가 자기 정액도 먹고 그랬어......."



" 그래.....처형은 아주 맛있게 먹었지.........."



" 그럼 혹시.....지금도 언니랑 그런 관계를 가지는 것은 아니겠지.........."



" 지금은 아니야......처형도 결혼 했는데 그러면 안되지.........."



" 자기 앞으로 언니하고 조심 해야돼 알겠지.........."



화면에는 다른 남여가 나와서 정사를 벌이고 있다.



" 여보.....저거 말고 다른곳 접속 해봐............."



아내가 다른곳을 접속해 들어가자 이번에는 나이가 좀 들었는듯한 여자와 젊은 남자의 정사 장면이 나왔다.

내용을 보니 장모와 사위가 정사를 벌이는 것이었다.

아내의 입에서는 또다시 놀라는 소리가 터져 나온다.



" 어머머.....장모와 사위가 어떻게 저럴수 있지........."



" 요즘은 장모랑 사위가 섹스를 많이 한대........"



" 그래도.....장모하고 사위가 어떻게 할수있어......저 사람들 정말 장모하고 사위가 아닐거야........"



" 여보....우리 장모님은 장인어른이 돌아가신지 10년이 되었는데......

여태껏 재혼도 안하고 남자 생각이 나지 않을까.............."



" 엄마는 나하고 언니 때문에 재혼을 하지 않았어......지금도 혼자 살겠다고 하잖아.........."



" 장모님은 키도 크고 인물도 상당한 미인인데 재혼 한다면 남자들이 많이 있을텐데.......

혹시 애인 있는 것 아니야......"



" 애인은 무슨.....엄마가 어디 그럴 사람이야........"



" 그럼 장모님은 섹스가 하고 싶을땐 혼자서 자위라도 하겠지........"



" 엄마도 여자인데......생각 나면 자위라도 하겠지........"



" 장모님은 자위할때 손으로 할까.....아니면 기구를 사용할까..........."



" 그건 모르지......한번도 본 적이 없으니까............."



" 하하하..........."



" 왜 웃어......"



" 장모님이 자위하는 상상을 하니 우스운데..........."



" 자기 엉뚱한 생각 하지마........알았지........"



" 엉뚱한 생각을 한번 해 볼까......하하하........."



" 자기야.....내가 비밀 하나 알려 줄까........."



" 무슨 비밀인데 말해 봐.........."



" 사실은 엄마가 자기 물건이 실하고 단단하게 생겼대........."



" 장모가 내 좇을 언제 봤다고 그런 소리를 해........."



" 며칠전에 친정에 갔을때 우리가 방문을 열어 놓고 섹스를 했잖아......."



" 그랬었지..........."



" 그 때 소리를 듣고 엄마가 잠이깨어 우리가 섹스를 하는것을 다 보고 있었대........"



" 정말 장모님이 다 보고 있었다고 그래........"



" 그리고 아침에 우리방에 와서 우리가 자고 있을 때 자기 물건이 발기 되어 있을 때 한참 보고 나갔대......"



" 정말 장모님이 그런 말을 했어........언제 이야기 하던데....."



장모같이 화통한 성격이라면 분명히 그런 말을 했을 것이다.



" 내말 들어 봐.....그 날 아침에 자기는 친구 만난다고 일찍 나갔잖아.......그때 이야기 했어......"





* 장모와 아내의 대화 내용 *



장모 ▶ 연희야.....



아내 ▶ 왜.....엄마......



장모 ▶ 윤서방 물건 정말 실하고 잘 생겼더라......



아내 ▶ 엄마가 윤서방 물건 언제 봤다고 그런 소리를 해..........



장모 ▶ 너희 둘이서 어제밤에 섹스를 하는 것 엄마가 다 봤어........



아내 ▶ 아..이.....엄마는 왜 그런걸 다 보고 그래.......



장모 ▶ 이것아...네가 그렇게 좋아하며 소리를 지르는데......엄마가 그 소리에 잠이 깼지......



아내 ▶ 그래서 몰래 와서 본 거야.......



장모 ▶ 내가 방문 앞에 서서 한참을 보고 있었는데.....너희들은 모르고 있더라.......



아내 ▶ 엄마 미안해 .....엄마 심정도 모르고 소리를 너무 크게 내서.......



장모 ▶ 그런데.....윤서방이 섹스는 잘 해주니........



아내 ▶ 잘 해주는 정도가 아니야......나를 아주 죽이는데......정말 좋아.......



장모 ▶ 윤서방이 그렇게 잘 해.......



아내 ▶ 엄마.....윤서방 물건 정말 크고 단단해......나는 윤서방하고 할때면 몇 번씩 절정을 느끼고 그래......



장모 ▶ 그래.....윤서방 물건 정말 커더라........



아내 ▶ 엄마는 자세히도 봤네..........



장모 ▶ 아침에 너희들 깨우려고 방에 들어 갔다가 둘이서 알몸으로 자고 있길래 .......



아내 ▶ 그래서 또 봤어........



장모 ▶ 그때 윤서방 물건이 잔뜩 발기 되어 있었는데......정말 크더라.....그래서 한참 보다가 나왔어.....



아내 ▶ 그럼....한번 만져 보지 그랬어.......



장모 ▶ 만져 볼려고 하다가 그래도 사위인데,.....못 만지겠더라......그래서 그냥 나왔어......



아내 ▶ 그럼 형부 것도 본적있어.........



장모 ▶ 최서방 것은 못 봤어.......니네 형부는 좀 부실한 모양이더라......



아내 ▶ 언니가 그래.......



장모 ▶ 언니는 최서방 하고 만족을 별로 못느낀 모양이야.......그런데 지금은 최서방이 외국에 나가고

없으니 언니가 많이 외로운가 봐...........



아내 ▶ 내가 언니 한테 신경을 쓸께.......



장모 ▶ 너는 윤서방이 섹스를 잘 해준다니 엄마가 걱정을 안 해도 되겠구나........





나는 아내의 말을 듣고 장모가 내 좇을 한참이나 보고 있었다는 말에 묘한 감정이 들었다.

어쩌면 장모와 어떤 사건을 만들수 있을 것 같은 예감이 들었다.

장모도 지금은 많이 외롭고 남자 생각이 많이 날거야........

그 생각을 하자 아내의 손안에 있던 좇이 더욱 꿈틀 거린다.

그러자 아내는 나를 쳐다보고는 좇을 입으로 가져가 빨아 주고 있다.

아내의 혀가 귀두를 핥을때 마다 전기에 감전 된듯 짜릿함이 온몸으로 번진다.

내가 바닥에 눕자 아내가 69자세로 올라 온다.

나는 아내의 보지를 손으로 벌리며 갈라진 부분과 음핵을 핥아 주었다.......



" 자기야 털이 빠지지 않게 잘 해.........."



" 알았어......털이 빠지지 않게 잘 할게..............."



아내는 보지털이 별로 없다......아니 거의 없는 편이다.

아내의 보지는 거의 백보지 수준이다.

그래서 아내는 대중탕을 절대 가지 않는다.

그러나 나는 아내의 털 없는 보지가 좋다.

털 없는 아내의 보지를 보면 어린 소녀 보지 같다. 그래서 나는 아내 보지를 더 좋아한다.

그리고 오랄을 할때 항상 털이 빠지지 않도록 조심을 하라고 당부를 한다.

그러나 나는 아내의 보지를 백보지로 만들려고 일부러 털을 뽑아버리곤 한다.

한참을 내 좇을 빨던 아내가 일어서며..........



" 자기야 오늘은 가만히 누워 있어......내가 올라 가서 할께........"



아내는 내 위로 올라 오더니 좇을 잡고 보지 구멍에 마추고는 그대로 주저 앉아 버린다.

그러자 내 좇은 순식간에 아내의 보지 속으로 사라졌다.

아내가 엉덩이를 들썩거리며 방아를 찧기 시작한다.

나도 아내의 율동에 맞추어 엉덩이를 흔들며 아내의 흥분을 이끌어 주었다.



“ 찔퍼덕..찔퍽..퍼..퍼..퍼...퍽... 칠퍽..칠퍽...칠퍽....... "



" 아....흐..흐...흥....앙....아아아...........아...."



아내의 엉덩이 놀림이 점차 빨라 지며 아내의 흥분도 점차 높아맘 간다.



" 푹푹푹... 퍽퍽퍽... 쩔꺽쩔꺽.... 푸푸푸푹... 척척척... 북북북........."



" 아아아아.......으으으....윽......헉..헉....."



" 당신 아주좋은 모양이네......그렇게 좋아..........."



" 아아~~~~아아.......아..흑......아.........너무.....조......아............."



" 퍽퍽.....팍..팍......찔꺽....찔꺽,,,,,철썩....철썩...."



" 아.....자기 좇이 보지속에 꽉 차는 것이 너무 조아........아..흑........"



"뿌적,...뿌적......,뿌적..... 쩍..쩍....적....."



" 아.....자기야....자기 좇이 너무 조아........나......몰라.....아...."



" 당신이 힘들면 내가 올라 갈까..............."



" 나....벌써 했는 걸....자기가 뒤에서 항문으로 한번 더 해줘........"



아내와 나는 항문 섹스도 자주 하는 편이다.

처음에는 아프다며 거절을 하던 아내가 이제는 제법 항문 섹스를 즐긴다.

아내가 쇼파를 잡고 엎드리며 엉덩이를 뒤로 쭉 내민다.

나는 아내의 항문에 침을 잔뜩 바르고 좇을 쑤셔 넣었다.

아내의 항문은 내 좇에 잘 길들여져 있다.

항문이 벌어지며 내 좇을 아무런 거부감이 없이 받아 들인다.



" 아......허억.......아.........."



“찔퍼덕..찔퍽..퍼..퍼..퍼...퍽... 칠퍽..칠퍽...칠퍽...



" 헉.......아.......아..아...ㅇ,..ㅡ.....으.....좀 더 세게........박아...줘....."



" 퍼벅..퍽...타 타 타 탁..타탁.. 흐흡.. 찔퍼덕...찔꺽... 퍼벅...퍽...찔꺽...찔꺽......”



" 아....흐..흐...흥....앙....아아아...........아....아아아아흑.....으으응....아...조..아....."



" 뿍뿍뿍...벅벅.... 쑥쑥쑥... 푸푸푸푹.... 쩍쩍....쩌적......."



" 아아아 흥...헉..헉...으으윽..헉.....으으응.........으응...아아..여보 ....아아..나..미치겠어...."



" 그래 마음껏 소리치며......흥분을 하라구......"



" 아....자기야......나 이제 될려고 해........어떡해.....아...허억......."



" 조금만 기다려 나도 곧 나올려고 해.......같이 하자.....으으......"



"퍽,퍽,퍽,뿌적,...뿌적......,뿌적..... 쩍..쩍....적........퍼억......퍽............"



" 아.....나온다.......... 헉헉헉... 으흐흐흐...흐훅! 나 이제 나 올려고 해..... 아...어억......"



나는 더이상 참지를 못하고 아내의 항문 속으로 정액을 쏟아 넣었다.

잠시후 아내의 항문에서 좇을 빼자 주르륵 정액이 밑으로 흘러 내린다.

아내가 쪼그리고 앉아 힘을 주자 정애기 계속 흘러내린다.

그러면서 아내는 나를 보고 웃는다.

정액이 어느 정도 흘러 내리자 아내는 일어서며 욕실로 들어간다.

나도 같이 욕실로 들어가니 아내가 몇 가닥 남지 않은 보지털을 만지며.......



" 자기야.....털이 더 빠졌어.....이젠 정말 몇개 안남았네........"



" 신경 쓰지말고 깎아버리자.........그러면 더 이쁠거야........"



" 깎는게 나을까.........."



나는 아내의 보지털을 완전히 밀어버리고 백 보지로 만들었다.

아내는 이제 보지털이 나지 않을 것이다.

아내와 나는 샤워를 마치고 알몸 상태로 거실에 앉아 과일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눈다.



" 자기야.....내일 모레가 아빠 제사인데......내일쯤 엄마 한테 한번 가 봐............"



" 알았어.....내일 가 볼께........"



" 우리집에 남자라고는 자기 뿐이야.......그러니 엄마 한테도 신경을 좀 써......형부도 없는데......."



나는 아내가 엄마에게도 신경을 좀 쓰라는 그말에 묘한 흥분을 느끼며......

언젠가 장모앞에서 일부러 좇을 한번 노출 시켜 봐야 겠다는 생각을 해 본다......

어쩌면 머지않아 장모와 같이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 갈 것 같은 예감이 든다.

아..............장모님!....................







----- 1부 끝 -----







 



 

보증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070 어느 젊은부부 이야기 - 1부 4장 패트릭 12.07 20
12069 학교 선생하기란.... - 1부 취한존슨 12.07 16
12068 복종의 추억 - 7부 안쟈나프 12.07 12
12067 서쪽에서 뜨는 태양 - 3부 존슨쭈꾸미 12.07 12
12066 서쪽에서 뜨는 태양 - 2부 최애가슴 12.07 5
12065 지옥같은 산행 - 12부 도리두리까궁 12.07 17
12064 복종의 추억 - 6부 보이차뿌링 12.07 16
12063 서쪽에서 뜨는 태양 - 1부 페로페로 12.07 12
12062 프로젝트 X - 10부 시큼한털 12.07 4
12061 (내용삭제) - 15부 꼬알라 12.07 6
12060 어느 젊은부부 이야기 - 1부 2장 또라에몽 12.07 9
12059 지옥같은 산행 - 11부 굵은핫도그 12.07 6
12058 SM 여교사 - 3부 에이핑보 12.07 11
12057 (내용삭제) - 14부 퐁행몬스터 12.07 3
12056 마인드1(체인지) - 30부 까치사랑 12.07 3
12055 푸른바다를 자유롭게 나는 새 - 1부 2장 페로페로 12.07 0
보증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안전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
보증업체
안전업체